이전

다음

이미지2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 2019100129104483.jpg
제목
분당 중앙공원 꽃무릇 이야기
촬영일
2019/10/01
장소
분당 중앙공원 꽃무릇 이야기
분류
최 작가가 추천하는 성남풍경
SNS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다운받기

내용
꽃이 지고 잎이 나오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해, 잎은 꽃을 생각하고 꽃은 잎을 생각하며 늘 그리워한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오는 식물이다.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서 산 기슭이나 습한 땅에서 무리지어 자란다. 잎은 길이 30~40cm, 너비 1.5cm 정도로 길쭉해 10월에 돋았다가 겨울을 나고 다음해 5월이 되면 차차 시들어 사라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