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백현지구 내에 통합연구·개발센터 들어선다

성남시·현대중공업㈜ 업무협약…도시개발 박차

 기사입력 : 2016/12/15 [11:29]   최종편집 :

비전성남


▲ 성남시(시장 이재명)와 현대중공업㈜(대표이사 강환구)이 ‘백현지구 내 통합 R&D센터 신축’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 비전성남

   성남시가 장기간 방치된 분당 백현지구에 현대중공업그룹 통합 연구·개발센터를 유치하는 등 도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성남시는 12월 15일 오전 11시 시청 9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성남시장과 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 백현지구 내 통합 R&D센터 신축’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중공업㈜는 오는 2020년까지 백현지구(정자동 1번지 일원)에 통합 R&D센터를 신축하고, 그룹에 속한 연구소와 연구·개발 인력을 이전한다.
성남시는 현대중공업㈜이 통합 R&D센터를 신축할 수 있도록 백현지구 내 개발가용지(10만4792㎡) 중 일부에 건축 허가 등 법률이 정하는 범위 내에서 행정적인 지원을 한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울산 등에 산재한 그룹의 R&D 인력을 모을 수 있는 현대중공업 본부 건물이 성남에 생기는구나 생각하니 뿌듯하다”면서 “현대중공업하면 성남이 연상되는 그런 모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방자치단체장 입장에서 주민들이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고 그 중 하나가 기업유치”라며 “현대중공업이 성남을 중심으로 좀 더 많이 성장하길 기원하고 행정지원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남시는 백현지구에 현대중공업그룹 통합R&D센터 유치와 동시에 오는 2022년도 ‘전시 컨벤션’ 건립을 추진 중이다.
 
▲  백현지구에 들어설 컨벤션센터 조감도                                                                                                          © 비전성남

 전시 컨벤션은 신성장동력 MICE(회의·관광·전시·이벤트) 산업 업무복합 핵심시설로, 현대중공업그룹 통합R&D센터와 함께 경제적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백현지구 시유지(20만6350㎡)는 1999년 분당신도시 조성 당시 성남시가 기반시설 조성 비용 대납을 조건으로 LH에서 359억원에 사들인 땅이다.
 
▲  백현지구 위치도(자료 : 네이버 지도)                                                                                                            © 비전성남

시는 당시 위락단지이던 백현지구에 특급호텔이 포함된 유원지 조성사업을 추진했으나 법정소송 등으로 무산된바 있다. 이후 2014년 백현지구는 업무시설이 들어올 수 있는 복합단지로 용도 변경됐다.
  • 기사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공감
  •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