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하대원 도매시장 시설 현대화…11월 재탄생

공사 기간에 200m 옆에서 점포 상인들 정상 영업

 기사입력 : 2017/03/06 [07:39]   최종편집 :

비전성남

  성남지역에서 유일하게 도매기능을 하는 하대원 시장이 오는 11월 말 현대식 시설의 공설시장으로 재탄생한다.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63억3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3월 6일 중원구 하대원동 266-1번지 일원의 하대원 공설시장 신축 공사에 들어갔다.
 
▲ 하대원 공설시장 시설 현대화 조감도                                                                                          © 비전성남

지은 지 26년 돼 노후한 하대원 시장 단층 가설 건축물(7개 동)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건축면적 1992㎡(연면적 3030㎡), 지상 2층 규모의 시장 건물 2개 동(A·B동)을 새로 건립한다. 
A동 건물은 건축면적 1137㎡(연면적 1759㎡), B동은 건축면적 855㎡(연면적 1271㎡) 규모다.
A·B동 시장 건물 1층은 75개 점포, 2층은 휴게실, 회의실, 사무실, 창고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과일, 채소, 공산품 등 현재 도·소매 중인 71개 점포가 입점할 예정이며, 점포당 면적은 18㎡ 규모다.
 
성남시는 앞선 2015년 4월~12월 사업비 37억원(토지 보상금 28억원 포함)을 들여 하대원 시장과 남쪽으로 맞닿아 있는 개발제한구역에 길이 366m, 폭 8m 도로를 개설했다.
배송 탑차와 물건을 사러 오는 상인 차량 등으로 혼잡을 빚던 하대원 시장의 교통 환경 개선 차원에서 뚫은 물류기능 도로다.
 
▲ 신축기간, 상인들의 정상 영업을 위해 임시시장(하대원동 428-7번지 일원)에 70개 몽골 텐트 설치 중 © 비전성남

하대원 공설시장의 시설 현대화와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성남시는 10개월여 공사 기간에 하대원 시장 점포 상인들이 정상 영업을 하도록 200m 정도 떨어진 하대원동 428-7번지 일원의 LH공사 땅(2500㎡)을 임대해 70개 몽골 텐트를 설치하는 등 임시 시장을 마련했다.
  • 기사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공감
  •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