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산운마을 관통 도로에 방음터널·벽 설치 완료돼

 기사입력 : 2017/03/17 [07:49]   최종편집 :

비전성남

▲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산운마을 관통 도로에 길이 446m의 방음터널·벽이 설치됐다.     © 비전성남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산운마을을 관통하는 왕복 6차로 국가지원지방도(국지도) 57호선 우회도로에 길이 446m의 방음터널과 벽이 설치·완료됐다.
 
성남시는 최근 1년 7개월간(2015.7.20~2017.2.24) 사업비 155억원을 투입해 이곳 도로에 소음저감 시설을 설치하고, 2월 24일 자로 준공 검사를 마쳤다.
 
운중동 두밀지하차도부터 생태터널 구간까지 터널형(길이 386m)과 직립형(길이 60m) 방음 시설이 8m 높이로 세워졌다.
 
소음저감 시설 설치 이후 산운마을 도로의 주간 평균 소음은 기존 66.3㏈에서 65.4㏈로, 야간 평균 소음은 62.4㏈에서 57.1㏈로 각각 떨어졌다.
 
그동안 국지도 57호선 우회도로 인근에 사는 산운마을 주민들은 자동차 소음으로 고통을 겪어왔다.
도로와 산운마을은 40m가량 떨어져 있고, 높이 7∼8m의 방음벽이 13단지 사이에 있지만 왕복 6차로 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이나 분진은 33∼35층 고층 아파트로 전달돼 2009년 준공 당시부터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 방음 터널과 방음벽 설치로 도로 인접 지역 주민들은 8년 만에 숙원을 풀게 됐다.
주변 단지 또한 쾌적함 속 정온한 주거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 기사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공감
  •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