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학교 환경교육 초등 4·5학년으로 확대

구청 프로그램 성남형교육 지원 사업으로 연계

 기사입력 : 2017/04/04 [09:41]   최종편집 :

비전성남

 
▲  환경정책과-수진초등학교 4학년생들이 상대원동 성남시환경에너지시설종합제어실에서 생활쓰레기 소각에 관해 배우고 있다(지난해 4월 견학 자료 사진) © 비전성남
성남시(시장 이재명)가 초등 4학년생을 대상으로 하던 학교 환경 교육 대상에 5학년을 포함해 오는 11월 30일까지 관련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수정·중원·분당구청에서 운영하는 초등 5학년 대상 환경체험 프로그램을 성남형교육 지원 사업과 연계한 데 따른 조치다.
학교 환경 교육은 4월 3일 분당구 수내동 내정초등학교부터 첫 수업이 이뤄져 운영 기간에 초등 4·5학년 1만1700명(562학급)이 성남시가 운영하는 환경교육을 2~8시간 받게 된다.
시내 72곳 모든 초등학교의 4학년 8700명(316학급)과 사전 신청한 40곳 초교 5학년 3000명(246학급)이 해당한다.
자신이 다니는 학교 안 숲을 돌아보며 계절별로 변화하는 숲을 체험하고, 중원구 상대원동 성남시환경에너지시설(생활 쓰레기 하루 600톤 소각), 분당구 삼평동 판교 크린타워(하루 90톤 소각)를 탐방하는 방식이다.
 
▲   환경정책과-수진초등학교 4학년들이 상대원동 소각장에서 재활용품을 분류해보고 있다(지난해 4월 견학 자료사진) © 비전성남
이를 위해 시는 성남환경교육네트워크와 협력해 ‘쓰레기도 자원이래요’, ‘기후변화’ 등 학년별 학습지도안을 개발했다.
조병상 성남시 환경정책과장은 “통합된 교재 내용으로 체계적인 환경교육을 하려고 초등학교 환경 교육을 성남형교육 지원 사업과 연계했다”면서 “어린이들이 환경문제를 쉽게 인식하도록 교육에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성남시는 올 한해 가족이 함께하는 환경기행 주말 탐사반, 찾아가는 시민 환경교실, 청소년 생태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문의: 환경정책과 환경교육팀 031-729-4703
  • 기사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공감
  •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구청 프로그램 성남형교육 지원 사업으로 연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