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30개교 찾아가 어린이 안전 체험캠프 운영

지진체험 특수 차량 동원…화재시 미로 탈출, 소화기 분사 등

 기사입력 : 2017/05/15 [06:29]   최종편집 :

비전성남

▲ 지난 5월 10일 안전체험 캠프장이 차려진 성남시 여수초등학교 강당                                             © 비전성남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오는 11월 30일까지 지역의 초등학교 30곳(1~6학년·742학급·19873명)을 찾아가 ‘어린이 안전체험 캠프’를 운영한다.
 
지난해 9월과 10월 9개교(1~6학년·258학급·6971명)에서 시범 운영한데 이어 올해는 학교와 학부모의 요청으로 대상 학교를 확대했다.
 
안전체험은 화재, 지진, 교통안전, 수상안전, 응급처치, 학교폭력, 인터넷 중독, 직업안전의 8개 분야 중에서 각 학교가 희망하는 분야를 선택해 이뤄진다.
 
▲ 지진 안전체험 학습차량 이미지                                                                                                            © 비전성남

학교별 선택에 따라 지진체험 특수 차량, 교통안전 체험 차량이 동원되고, 재난상황을 가정한 체험 캠프가 강당과 운동장 등에 마련된다.
전교생이 학급별로 이동하며 지진 발생시 대처 훈련, 화재 시 미로 탈출, 소화기 분사, 구명조끼 착용, 인명구조, 심폐소생술 등 재난 상황 때 행동 요령을 몸으로 직접 배우게 된다. 
 
▲ 성남여수초교 학생들이 지난 5월 10일 안전체험 프로그램 중 하나인 소화기 분사 체험 중이다.     © 비전성남

첫 안전체험 캠프는 지난 5월 10일 중원구 성남여수초등학교에서 진행돼 이날 전교생 703명(25학급)이 재난 상황을 체험했다.
 
이번 안전체험 캠프 프로그램은 학교안전교육 7대 표준안을 바탕으로 마련됐다.
7대 표준안은 생활안전, 교통안전, 폭력·신변안전, 약물·사이버 중독, 재난안전, 직업안전, 응급처치 분야다.
  • 기사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공감
  •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