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지역 3만3170곳에 특수형광물질 도포…범죄 예방 효과

침입범죄 발생률 3년간 평균 24.5% 줄어

 기사입력 : 2017/07/12 [07:57]   최종편집 :

비전성남

▲ 재난안전관-지난 5월 수정지역 한 빌라의 도시가스배관에 특수형광물질을 바르고 있다     © 비전성남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2014년 5월부터 최근까지 모두 4억9000여만 원을 투입해 3만3170곳에 특수형광물질을 도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범죄 예방 효과로 이어져 성남지역 침입범죄 발생률은 3년간 평균 24.5%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특수형광물질은 육안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특수조명을 비추면 형광색이 나타나 바로 흔적을 확인할 수 있는 물질이다.
옷에 묻은 특수형광물질은 세탁 후에도 잘 지워지지 않아 범죄 발생 시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다.

성남지역에 특수형광물질이 도포된 곳은 다가구, 단독주택, 아파트, 빌라의 도시가스 배관, 베란다 창살 등이다.
해당 지역에는 특수형광물질 도포지역 알림 경고판, 안내표지판, 현수막 등이 붙었다.
이러한 안내문은 잠재적 범죄자에게 심리적 압박감을 줘 침입범죄 발생률을 줄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 주택가 범죄예방을 위해 지난 2015년 4월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에 특수형광물질을 도포하고 있는 모습     ©비전성남

용의자 추적에도 도움을 줘 지난 2015년 6월 대학가 원룸촌에서 발생한 여대생 성폭행 미수 사건 때 30대 범인을 검거한 사례가 있다.
당시 용의자가 가스 배관을 타고 집안에 침입할 때 옷과 신발에 묻은 특수형광물질이 결정적 증거로 작용했다.
성남시는 올 하반기에도 도비 보조금 1억원을 지원받아 지역 내 6500곳에 특수형광물질을 추가 도포할 계획이다.
 
 
문의: 재난안전관 안전협력팀 031-729-4202

  • 기사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공감
  •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성남지역 3만3170곳에 특수형광물질 도포…범죄 예방 효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