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살림살이 잘했다” 자체수입↑ 채무액↓

지난해 3조3680억원 규모 재정 운용 결과 공시

 기사입력 : 2017/08/31 [07:42]   최종편집 :

비전성남

 
▲ 성남시- 유사 지방자치단체, 살림살이 비교 그래프     © 비전성남

성남시(시장 이재명)의 재정 운용 상태는 비슷한 규모의 다른 지자체에 비해 자체수입은 49.5% 많고 의존재원은 5.4%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 1인당 채무액은 9만9천 원으로, 예년에 비해 2만3천 원 감소했다.
재정 건전성을 확보해 다른 지자체에 비해 살림을 안정적으로 운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성남시는 8월 31일 ‘2016년도 결산기준 지방 재정 운용 결과’를 공시했다.
공시 내용을 보면 성남시의 지난해 살림 규모는 전년대비 3,523억 원 늘어난 3조3,680억 원이다. 인구 50만명 이상인 15곳 유사 지방자치단체(이하 유사 지자체)의 재정 평균 2조3,518억 원보다 43%(1조162억원) 큰 규모다.
성남시 전체 재정 규모 중에서 지방세, 세외수입 등 자체수입은 전년대비 2,582억 원 증가한 1조3,403억 원으로 집계됐다. 유사 지자체의 자체수입 평균 8,964억 원보다 49.5%(4,439억 원) 많았다. 지방세 징수율을 높이고 체납액 170억 원을 줄이는 등 세원관리를 효율적으로 한 결과다.
지방교부세, 재정보전금, 보조금 등 중앙정부 의존재원은 7,516억 원으로, 유사 지자체 평균 7,945억 원보다 5.4%(429억 원) 적었다.
채무는 968억 원으로, 전년도(1,184억 원)보다 216억 원 줄었다. 유사 지자체 평균 채무 809억 원보다 많지만, 시민 1명 당 채무는 9만9천 원(전년도 12만2천 원)으로 유사 자치단체 평균 10만2천 원보다 적었다.
이런 내용을 포함한 지난해 성남시 재정 운용 결과는 시 홈페이지(정보공개→재정정보→재정공시)에 도표, 그래프 등으로 알기 쉽게 게시돼 있다.
공시 내용은 살림 규모, 자체수입, 의존재원, 채무, 주요예산집행현황 등 9개 분야 모두 59개 세부 항목이다.
재정자립도, 재정자주도는 ‘2017 행정자치부 재정공시 지침’에 따라 최종예산 기준에서 결산 기준으로 변경돼 오는 10월 공시 예정이다.

문의: 예산법무과 재정투자팀 031-729-2352
  • 기사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공감
  •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