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무지개 4단지, 느티마을 3·4단지 리모델링 건축심의 통과

수직 증축해 오는 2021년 하반기 완공

 기사입력 : 2017/11/24 [16:37]   최종편집 :

비전성남


▲ '천당 아래 분당'이라는 유행어를 낳은 분당신도시, 리모델링 본격화로 다시 주목받을 전망(사진 : 분당 중앙공원)  비전성남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무지개마을 4단지와 정자동 느티마을 3·4단지의 리모델링 공사가 이르면 내년도 말 시작될 전망이다.

성남시는 11월 22일 건축위원회를 열어 이들 3개 단지의 리모델링주택조합이 제출한 설계안을 조건부로 통과시켰다고 24일 밝혔다.

각 조합은 성남시 건축위원회가 제시한 대지 경계와 외벽 간격 일부 조정, 주차장 입구에 완화 차로 설치 등을 설계에 반영해 소유자의 75% 이상 동의를 받으면 사업계획 승인 절차를 밟아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하게 된다. 
 
▲ 구미동 무지개 4단지 리모델링 조감도     © 비전성남

이번에 건축심의를 통과한 무지개마을 4단지는 5개동, 563가구 규모로 지난 1995년에 준공됐다. 리모델링하면 최대 3개 층이 위로 증축되고, 1개 동이 늘어나 모두 6개동에 647가구 규모가 된다.
 
▲ 정자동 느티마을 3단지 리모델링 조감도     © 비전성남
 
1994년에 준공된 느티마을 3단지 12개동의 770가구 수는 877가구로 늘어난다. 이 단지 역시 3개 층을 수직 증축하는 방식으로 리모델링한다.
 
▲ 정자동 느티마을 4단지 리모델링 조감도     © 비전성남
 
3단지와 같이 지은 지 23년 된 느티마을 4단지는 16개동, 1,006가구 수가 1,154가구로 늘어난다.
리모델링 후 이들 3개 단지는 복도식 아파트가 계단식으로 바뀌고 노후된 승강기, 배관 등 설비가 교체된다.
가구당 0.6대이던 주차 면수는 가구당 1.5대로 늘어난다.
 
무지개마을 4단지, 느티마을 3·4단지 모두 완공 시점은 오는 2021년 하반기다.
 
성남시는 앞선 8월 분당구 정자동 한솔마을 5단지의 리모델링 설계안을 통과시켰다. 사업승인 신청을 앞둔 한솔마을 5단지와 더불어 성남지역 리모델링 사업은 가속도가 붙는 모양새다.
 
리모델링 사업은 지은 지 15년 이상 된 단지를 대상으로 한다. 
기존 건물을 전부 철거하고 새로 짓는 재건축과 달리 리모델링은 증축 또는 대수선을 통해 내진 성능을 높여 주거환경을 개선한다.
 
리모델링은 초과이익환수제를 적용 받지 않고, 기부채납 의무도 없다.  
성남지역에서 지은 지 15년 이상 된 리모델링 대상 아파트는 175개 단지 11만336가구다.
 

  • 기사보내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공감
  •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보기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