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2곳 지역자활센터 최우수기관 선정

성남만남지역자활센터는 전국 최초 9년 연속 최우수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1/07/22 [08:43]

 

▲ 복지정책과-보건복지부 평가에서 9년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성남만남지역자활센터


성남시(시장 은수미)의 근로취약계층 자립 지원사업 위탁기관인 성남만남지역자활센터와 성남지역자활센터 2곳이 보건복지부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전국 237곳 지역자활센터를 대상으로 참여자 자활 성과와 사업단·자활기업·센터 운영 성과 등을 심사해 178명이 탈수급에 성공한 이들 시설을 상위 10% 순위로 평가했다.

 

성남만남지역자활센터(수정구 단대동)는 거점택배, 청년자립도전, 콩두부 등 16개 사업단과 한우리, 미소협동조합 등 5개 자활기업 운영해 최근 2년간 142명의 수급자에게 전문기술을 배울 기회를 제공했다. 이를 통해 101명이 탈수급과 취·창업에 성공했다.

 

성남만남지역자활센터는 이번 최우수 평가로 전국 최초로 9년 연속 최우수 지역자활센터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성남지역자활센터(중원구 상대원1동)는 물류, 깔끄미, 착한유모차세탁소 등 13개의 사업단과 착한유통 등 5개 자활기업을 운영하면서 최근 2년간 132명의 수급자에게 전문기술을 배울 기회를 제공했다. 이중 탈수급과 취·창업 성공자는 77명이다.

 

시는 2곳 지역자활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각 사무실과 작업 공간 등 다섯 군데를 무상 임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센터 종사자(현재 17명) 복리후생비 월 5만원, 탈수급자 성공수당 20만~150만 원 등을 지원하고 있다.

 

문의: 복지정책과 자활지원팀 031-729-27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