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은수미 성남시장, 시민과 함께하는 간판개선사업 현장 방문

  •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1/12/23 [13:11] | 본문듣기
  • 남자음성 여자음성

▲ 은수미 성남시장이 간판개선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경기 성남 은수미 시장은 23일 오전 최근 시민과 함께하는 간판개선사업을 완료한 분당구 야탑동 경남아너스빌 상가동 현장을 찾았다.

 

은 시장은 현장에서 기존의 오래되고 난립했던 간판들의 수를 줄이고, 친환경 LED 디자인 간판으로 교체했더니 전체적으로 경관이 개선돼 새 건물 같아 보인다작년에 시작해 올해 처음으로 결과물이 나온 이번 시민과 함께하는 간판개선사업은 소유자, 점포주 등 상가관계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없이는 불가능했다. 여러분이 직접 사업 과정 전반에 참여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는 사실에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경남아너스빌 상가동 주민협의회장 이대환 목사는 상가 숙원사업이었다. 낡고 중구난방이던 간판들은 외관도 문제지만 화재에도 취약해 불안했다면서 지금은 깔끔하게 바뀐 상가 모습이 분위기 있는 외국 건물 같다며 아파트 단지 주민들도 좋아한다. 시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줬다. 정말 감사하고 은혜롭다고 말했다.

 

이에 은 시장은 저희가 은혜를 받았다. 이러한 사업 추진에 있어서는 양보와 동의를 이끌어내는 조율 과정이 항상 어렵다. 감사하게도 이번 경남아너스빌 상가동의 모범적 사례를 통해 앞으로 다른 상가들의 사업 수요가 예상되는 만큼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들어 보겠다고 답했다.

 

시민과 함께하는 간판개선사업은 도시경관을 해치는 난립한 광고물을 시민이 직접 참여해 지역 특성과 업소의 개성을 반영한 디자인과 에너지 효율을 함께 갖춘 친환경 LED 디자인 간판으로 교체함으로써 전체적인 도시경관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4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어 8월 대상자 공모에 신청한 관내 3개소 중 옥외광고심의위원회의 심의로 야탑동 경남아너스빌 상가가 선정돼 추진됐으며, 지난 1일 마무리됐다.

 

경남아너스빌 상가관계자들의 동의를 받아 구성된 주민협의회(13)가 디자인 기본계획부터, 공사 안전관리를 위한 조직 편성과 운영을 비롯해 공사 과정 마지막까지 직접 참여했다.

 

기존에 난립했던 상가동 광고물 90개를 철거하고, 1점포당 1개 간판 설치를 원칙으로 옥외광고발전기금 약 1억 원을 투입해 친환경 LED 디자인 간판 35개를 설치했다.

 

2021. 12. 23.()

성남시 공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