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우호관계 체결 의향서 교환

판교테크노밸리 시설 기술력 전파·성남기업 중국 진출 ‘약속’

  •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13/11/27 [13:49] | 본문듣기
  • 남자음성 여자음성


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우호관계 체결 의향서 교환

 
▲ 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우호관계 체결 의향서 교환후 악수하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마이지아오멍 후이저우시장     © 비전성남


판교테크노밸리 시설 기술력 전파·성남기업 중국 진출 ‘약속’

성남시는 11월 26일 중국 광둥성 후이저우시와 우호교류 의향서를 교환했다.
이날 오후 5시 40분 이재명 성남시장은 시청 상황실(9층)에서 마이지아오멍 후이저우시장과 일행 18명을 접견하고, 우호교류 관계 의향서에 서명한 뒤 양 도시 간 우호교류 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의향서는 양 도시간 경제·문화·교육·수출입 거래촉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활발한 교류를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성남시는 후이저우시가 본보기로 삼고 있는 판교 테크노밸리와 알파돔 시티의 선진 기반시설(인프라) 기술력을 전파하고, 후이저우시는 성남시내 우량 기업체의 중국진출 등을 돕기로 약속했다.
또 정기적인 상호방문과 민간차원의 상호교류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양 도시의 우호 관계를 발전시키고 세부 계획을 세워 교류를 활성화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성남시와 후이저우시 수출입 거래 촉진, 상호 투자, 공통 관심분야 정보교환 등을 해 공동발전의 기회로 삼겠다”면서 “앞으로 국제우호교류 협력관계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후이저우시는 중국 광둥성 동남부에 있다. 전체면적 11,200㎢에 인구는 460여만 명이다. 한국의 기업 197개사가 진출해 활발한 기업 활동을 벌이고 있는 지역이다. 전자정보통신, 석유화학, 청정에너지 산업으로 유명하며, 홍콩 마카오와 인접해 천혜의 자연휴식지가 형성돼 있다.
양 도시 우호교류 의향서 교환에 앞서 중국측은 10월 16일 왕셩 부시장과 양창수 광저우 총영사가 성남시를 방문해 후이저우시와 우호 증진 가능성 논의하고 판교테크노밸리를 둘러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