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속 성남사랑상품권으로 택시 요금 낸다

성남시 18일 시정 브리핑…지역화폐 활성화 시책 내놔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19/09/18 [19:51]

 
▲ 성남사랑상품권 활성화 시책 시정브리핑 모습     © 비전성남
 

 성남지역에선 앞으로 스마트폰 속 모바일 지역화폐로 택시 요금을 낼 수 있게 되고, 종이류 성남시상상품권을 모든 시중 은행에서 살 수 있게 된다.

    

성남시는 9월 18일 오후 2시 시청 3층 율동관에서 시정 브리핑을 열어 이런 내용을 포함한 성남사랑상품권 활성화 시책을 내놨다.

    
▲  브리핑에서 발표하고 있는 성남시 시장현대화과장   © 비전성남

 

브리핑을 주재한 성남시 시장현대화과장은 “모바일, 종이류, 체크카드 3개 종류로 발행하는 성남사랑상품권을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가맹점, 취급 은행을 확대할 것”이라면서 “자금의 지역 내 소비·유통 촉진, 경제 활성화의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으로 택시 요금 결제가 오는 10월부터 성남시내 2,510대 모든 개인택시에 적용된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지역상품권 앱 ‘착’ 설치)을 통해 구매한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차량 내에 부착된 QR 코드를 스캔한 뒤 택시 요금을 입력하면 결제가 완료되는 구조다. 결제 금액은 택시기사 개인 통장으로 자동 입금된다.

    

카드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아 택시기사들의 수익을 보존하고, 종이류 성남사랑상품권으로 택시 요금을 낼 때 거스름돈을 주고받아야 하는 불편을 던다.

    

현재 택시 요금 모바일 앱 자동 결제 시스템인 QR 키트 장치 제작 중이다.

    

시는 이 장치를 성남시내 개인택시에 먼저 설치한 뒤, 내년 6월 법인택시 1,496대로 확대한다. 4,006대 모든 개인·법인택시가 모바일 앱 결제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  성남사랑상품권 활성화 시책 시정브리핑 모습   © 비전성남

 

성남시는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으로 학원비를 결제하는 시스템도 확대한다.

    

이 시스템은 성남시가 전국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지난 5월 도입했다.

    

가맹 등록한 학원이 원격결제를 등록하면 시민들은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할 수 있는 방식이어서 학원에 가지 않고도 집에서 학원비를 낼 수 있다.

    

학부모들의 호응이 커 현재 93곳인 원격결제 등록 학원을 올해 말까지 510곳의 지역 내 모든 학원가맹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역 내 27곳 농협은행에서만 살 수 있던 종이류 성남사랑상품권은 내년 상반기 중에 286곳 모든 시중은행으로 판매처를 확대한다.

    

시는 종이류 성남사랑상품권 취급 금융기관을 확대하기 위해 농협 시스템망과 한국조폐공사의 지류·모바일 상품권 통합관리시스템 플랫폼 공유를 협업 중이다.

    

이와 함께 시는 종이류와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 가맹점을 늘려 확보한다. 이를 위해 성남사랑상품권 마케터 30명이 현장 홍보 활동 중이다. 

    

현재 5,959곳인 모바일 상품권 가맹점은 연말까지 1만 곳으로, 9,104곳인 종이상품권 가맹점은 1만2천곳으로 각각 늘리는 것이 목표다.


 

 

시장현대화과 유통행정팀 031-729-2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