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보육인 한마음 대회, 10월 15일 시청서 열려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19/10/11 [08:28]

▲ 아동보육과 - 지난해 11월 시청서 열린 성남시 보육인 한마음 대회 때 보육 교직원들 공연 중     © 비전성남
▲ 아동보육과 - 지난해 11월 시청서 열린 성남시 보육인 한마음 대회 때 보육 교직원 공연     © 비전성남
 

‘2019 성남시 보육인 한마음 대회’가 10월 15일 오후 6~8시 성남시청 온누리와 로비에서 6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다.

    

성남시어린이집 총연합회(회장 김도희)가 주최하는 이날 행사는 보육 현장에서 고생하는 어린이집 선생님과 보육 교직원을 격려하고, 친목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다.

    

온누리서 기념식이 열려 보육 발전을 위해 애쓴 유공자 24명이 성남시장 명의의 표창패를 받는다.

    
▲ 아동보육과 - 지난해 11월 시청서 열린 성남시 보육인 한마음 대회 때     ©비전성남

 

힐링 무대도 마련돼 보육 교직원 4개 팀이 걸그룹 트와이스의 노래·지누션의 말해줘·아모르파티 리듬에 맞춰 춤을 추고, 가요 ‘오늘 밤에’, 벨리댄스를 선보인다.

    

외부 초청 공연팀이 꾸미는 ‘FREE SOUL(자유로운 영혼) 맛깔 나는 콘서트’도 열린다.

 

오페라 라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대성당들의 시대’, 우리 가요 ‘인연’, ‘깊은 밤을 날라서’ 등의 공연을 펼쳐 보육 현장에서 애쓰는 교사들에게 흥겨움을 전한다.

    
▲ 아동보육과 - 지난해 11월 시청서 열린 성남시 보육인 한마음 대회 때 보육 사진 전시회     © 비전성남

 

시청 로비에는 ‘함께라서 행복해’를 주제로 한 89점의 보육 사진을 전시한다. 보육 현장 속 교사와 영유아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현재 성남지역에서 운영 중인 어린이집은 모두 611곳이다. 보육교사 5,590명이 만 5세 이하 영유아 2만1,922명을 돌보고 있다.

 

성남시는 보육 교사 처우 개선을 위해 모든 어린이집 교직원에게 복리후생비(5만~7만 원), 장기근속수당(3만~7만 원), 사회복지공제회 상해공제 가입비(1만 원) 등을 지원하고 있다.

 

 

 

아동보육과 보육정책팀 031-729-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