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 개최

분당구 야탑동 거주 만 25세 남성, 오늘 새벽 확진자로 판정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0/02/25 [14:45]

▲ 25일 은수미 성남시장이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브리핑하고 있다.   © 비전성남
 

성남시에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월 25일 오전 은수미 시장은 긴급 브리핑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 거주하는 만 25세 남성으로, 오늘 오전 1시 23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2월 24일 오후 5시경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에서 확진자에 대해 대구 신천지교회 집회 참석자임을 통보 받고, 자택으로 직접 가 오후 6시 10분에 검체 채취했다.

    

확진자는 오늘 오전 9시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함께 거주하는 부모도 검체 채취 후 검사 의뢰한 상태다.

    
▲ 25일 은수미 시장의 긴급 브리핑     © 비전성남

 

시는 질병관리본부 지휘 하에 도 및 보건소 역학조사반을 투입, CCTV 분석과 신용카드 매출전표 확인 등을 통해 확진자의 이동경로, 이동수단,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 후 접촉자에 대해서는 검체 채취 및 자가 격리 조치 예정이다.

 

또한 자택과 야탑역, 야탑터미널 등에 대한 긴급 방역은 금일 오전 9시 완료했다.

    

이날 은수미 성남시장은 “지금부터가 가장 중요한 고비임을 엄중히 인식하고, 앞으로 보다 더 방역망을 촘촘히 작동시키는 등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지역 사회 감염 확산 방지에 사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재난안전관 사회재난팀 031-729-3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