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봉틀로 한 땀 한 땀… 수제 면마스크 5천 개 성남시에 맡겨

성남시새마을부녀회 등 70명 봉사자 “코로나19 함께 이겨내요”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0/03/25 [08:22]

▲ 자치행정과 - 성남시민 70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만든 면마스크 5천 개를 성남시에 맡겼다. 사진은 왼쪽부터 유남이 사랑나눔봉사단 회장, 김     ©비전성남
 

‘코로나19’ 장기화로 최근 마스크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가운데 성남시새마을부녀회원, 자원봉사자 등 70명이 수제 면마스크 5천 개를 3월 24일 성남시에 맡겼다.

    

시가로 환산하면 1개당 5천 원씩 2,500만 원 상당이다.

    

시는 이날 오후 2시 시장 집무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김귀자 성남시새마을부녀회장, 유남이 사랑나눔봉사단 회장, 정성희 성남FC줌마서포터즈 단장, 이금연 환경실천연합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면 마스크 전달식’을 했다.

    

받은 마스크는 필터 교환형으로, 성인용 3,500개, 어린이용 1,500개다.

    

마스크 안쪽에 정전기 필터를 삽입·교체할 수 있는 포켓이 있다. 빨아 재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 자치행정과 - 성남시새마을부녀회원들이 재봉틀로 면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비전성남
▲ 자치행정과 - 자원봉사자로 나선 성남시민들이 재능을 기부해 면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 비전성남

 

기탁자들의 뜻에 따라 성남시는 정전기 필터(마스크 1개당 5매씩)를 확보해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에 전달하기로 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시민들의 참여와 봉사는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면마스크를 기탁한 봉사자들은 재능을 기부해 3월 17일부터 새마을회관(야탑동), 자원봉사센터(이매동), 여성복지회관(단대동) 등에서 하루 6~7시간씩 재봉틀과 씨름하며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하루 제작량은 200~300개다. 이달 31일까지 3천 개를 추가로 제작해 모두 8천 개의 마스크를 만들 계획이다.

 
▲ 자치행정과 - 성남시민 자원봉사자가 재봉틀로 한 땀 한 땀 면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 비전성남

 

자치행정과 민간협력팀 031-729-2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