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1,893억 원 추경 확보’

재난연대 안전자금 지원, 소상공인 생계안정, 일자리 창출 등 예산 중점 편성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0/04/01 [15:52]

▲     ©비전성남
 

성남시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1,893억 원 규모의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이 성남시의회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4월 1일 밝혔다.

    

시는 이번 추경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과 소상공인 등을 위해 긴급 지원에 나서기 위한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지원사업’ 예산을 담았다.

    

주요 내용으로는 ▲ 재난연대 안전자금 지원금 942억5천만 원(전 시민 1인당 10만 원씩 지급) ▲ 소상공인 경영안정비 466억 원 ▲ 만 7세부터 12세까지 아동양육 긴급돌봄지원금 203억 8,400만 원 ▲ 성남사랑상품권 1천억 원 10%특별 할인판매 지원금 121억5천만 원 ▲ 공공근로 및 어르신 소일거리사업 등 일자리사업 확대 추진비 93억3,600만 원 ▲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 지원금 21억900만 원  ▲ 어린이집 장기휴원에 따른 운영지원비 17억9,100만 원 ▲ 재난연대 안전자금 지원 청년인턴 채용 20억5,900만 원 ▲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비 6억 원 등이 편성됐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우리 모두가 합심하면 지금의 어려운 시기는 결국 이겨낼 수 있을 것이며, 이 점이 제가 연대안전기금에 ‘연대’라는 단어를 넣은 중요한 이유이기도 하다”며 “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은 핀셋지원과 보편적 지원을 연대적으로 진행해나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에 보탬이 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예산재정과 예산팀 031-729-2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