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물류시설 긴급 점검 및 방역 강화 선제적 대응 나서

지역 내 물류시설 4곳 집중 소독 방역... ‘생활 속 거리 두기 집단방역 기본수칙’ 준수 여부 점검도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0/05/29 [14:01]

 

성남시가 물류시설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지역 내 물류시설 4곳에 대해 긴급 현장점검에 나섰다고 5월 29일 밝혔다.

    

이는 1일 유동인구가 250만 명에 달하는 성남시에서 물류 유통을 통한 코로나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수정구 시흥동 및 중원구 상대원동에 소재한 물류창고 2곳과 분당구 동원동 내 물류창고 1곳, 구미동 소재 물류터미널 1곳으로 총 4곳이 대상이다.

    

시는 29일 이들 시설에 대해 긴급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6월 집중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도 지원한다.

    

지도점검 시 ▲ 방역관리자 지정  ▲ 방역지침 마련 ▲ 1~2m 이상 거리 두기 ▲ 유증상자 출근 중단 및 즉시 퇴근 조치 ▲ 아프면 쉬기 ▲ 환기·소독과 근로자들의 마스크 착용 ▲ 휴게실 여러 명이 함께 이용하지 않기 등  ‘생활 속 거리 두기 집단방역 기본 수칙’ 준수 여부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물류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방역 관리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기업체와 운수종사자, 일반 시민도 개인 위생 수칙 및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준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대중교통과 물류교통팀 031-729-3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