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방역 강화 총력

공공도서관·체육시설 등 총 1,577개소, 6월 14일까지 운영 중단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0/05/29 [17:22]

▲ 5월 29일 성남시는 공공시설 운영 중단 관련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     © 비전성남
 

성남시는 수도권 중심 코로나19 확진자 확산 추세에 따라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 총 1,577개소에 대해 한시적으로 운영을 중단한다고 5월 29일 밝혔다.

    

공공도서관, 평생학습관, 판교박물관, 실내외 체육시설 등을 대상으로 5월 29일 오후 6시부터 6월 14일 자정까지 총 17일간 운영이 중단된다.

    

이는 시가 5월 28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긴급관계장관회의에서 결정한 정부의 방역 관리 지침에 따라 감염 확산 우려가 높은 시설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시행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기존 운영 중이던 공공·작은도서관 137곳, 실외체육시설 32곳, 시립식물원 1곳, 반려견·어린이놀이터 45곳 등도 6월 14일까지 운영을 중단한다.

 

6월 1일로 예정됐던 이동노동자 쉼터 개소도 잠정 연기키로 했다.

    

다만 공공도서관은 5월 30일부터 ‘사전예약 드라이브·워크스루 도서대출 서비스’ 운영을 재개해 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학교를 통한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학원과 PC방에 대해서도 집합제한 명령을 내리고, 방역수칙 이행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앞서 유흥주점 308곳, 단란주점 186곳, 클럽 및 콜라텍 16곳, 코인노래연습장 50곳에 대해 6월 7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성남시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은수미 성남시장은 “수도권 지역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향후 1~2주가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중요한 고비임을 인식,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재난안전관 사회재난팀 031-729-3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