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독감 동시유행 대비… 8일부터 독감 예방접종

중2~고3 학생 새로 포함, 모두 36만2,647명 무료 접종 예상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0/09/08 [08:21]

 
▲ 중원구보건소 박인자 소장과 직원들     © 비전성남

성남시는 코로나19 감염증과 인플루엔자(독감)가 동시 유행할 경우를 대비해 9월 8일부터 독감 무료 예방 접종 사업을 시행한다. 

올해 무료 접종 대상에 새로 포함한 중2~고3 학생(4만4,003명)과 기존의 생후 6개월~중학교 1학년생, 임산부, 만 60세 이상 어르신 등 모두 36만2,647명 접종을 예상한다.
 
이를 위해 사업비 59억6,815만 원(시비 31억2,107만 원 포함)을 투입하며, 기존 3가 백신보다 1종류 더 많은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4가 백신을 지원한다.
 
접종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의사 1명당 하루 접종 인원을 100명으로 제한한다. 사전 예약 뒤 의료기관을 방문 접종을 권장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나이별 접종 날짜와 장소도 구분했다.
 
독감 백신 2회 접종 대상자(독감 접종을 처음 받는 만 9세 미만 아동) 먼저 접종이 이뤄져 9월 8일부터 가까운 지정 의료기관을 찾아가면 된다.
 
오는 9월 22일부턴 1회 접종 대상에 속하는 생후 6개월 이상 영·유아, 초·중·고등학생, 임산부가 가까운 지정 의료기관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
 
▲ 중원구보건소 선별진료소   © 비전성남
 

만 75세 이상은 10월 13일부터, 만 70~74세는 10월 20일부터, 만 60~69세와 장애인 대상자는 10월 27일부터 독감 예방 접종이 이뤄진다.

 
이 중 62세 이상과 장애인 대상자는 가까운 지정 의료기관을, 60~61세는 성남시 지정 병원 433곳 중 한 곳을 찾아가면 된다.
 
오는 11월 10일부터는 성남시 수정·중원·분당보건소와 판교보건지소에서도 독감 예방 접종이 진행돼 만 40세 이상의 만성질환자와 기초생활보장수급자, 국가유공자가 독감 예방주사를 맞을 수 있다. 
 
시는 독감 발생률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29만2,085명이던 무료 접종 대상을 올해 36만2,647명으로 7만562명 늘렸다. 사업비는 지난해 53억4,293만 원에서 59억6,815만 원으로 6억2,522만 원 늘어났다. 
 
성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은수미 성남시장은 “코로나19 감염증과 독감은 38도 이상 고열, 근육통, 인후통, 콧물, 기침 등 증상이 비슷해 동시 유행할 경우 교차 감염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면서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독감 무료 접종 대상자를 확대했다”고 말했다.
 
중원구보건소 지역보건팀 031-729-3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