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경제방역 골든타임 놓치지 않겠다” 성남형 3차 연대안전기금 407억 원 지원

지난해 총 2,850억원 규모 1·2차 연대안전기금 지원에 이은 추가 지원.. 취약계층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등 총 15개 사업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1/01/15 [11:47]

▲ 은수미 성남시장이 3차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지원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비전성남
 

성남시는 자체예산 407억 원 규모의 ‘성남형 3차 연대안전기금’ 지원을 통해 또 한번의 경제 방역에 발빠르게 나선다고 1월 15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시행한 총 2,850억 원 규모의 보편·핀셋 지원을 결합한 ‘성남형 1·2차연대안전기금’ 지원에 이은 성남시만의 세 번째 경제 방역정책이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극심한 경제적 피해를 겪고 있는 영세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집중한다.

 

코로나19 피해업종 소상공인지원 등 10개 취약계층 지원사업, 성남사랑상품권 2천억 원 10% 특별할인판매 등 2개 일자리 및 지역경제활성화 사업, 공유재산 임대료 및 상하수도요금 감면 등 총 15개 사업이 주요 내용이다.

 

우선 시는 소상공인과 예술인 등 취약계층 지원에 총 10개 사업 201억 원을 투입한다. 집합금지로 피해를 입은 영업장 5,501곳에 100만 원씩, 1만7,669곳 집합제한 피해업소엔 50만 원씩 총 143억3,600만 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2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해 20회 휴장한 모란민속 5일장에서 시와 임대차계약을 맺고 영업 중인 545개 점포에도 점포당 100만 원씩 생활안전기금을 지원하고, 장기휴원으로 운영난에 시달리고 있는 지역아동센터 등 아동복지시설 총 72곳엔 200만 원씩 운영비를,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5,672명엔 1인당 10만 원씩 3개월 간 성남사랑상품권도 지급한다.

 

전세버스 업체 10곳에 버스 1대당 100만 원씩, 16개 시내·마을버스 운수 종사자 2천 명과 22개 법인택시 1,500명 운수종사자에게 10만 원씩 3개월 간을, 등록 예술인 1,608명에게도 30만 원씩 지역화폐로 지원한다.

 

또한 행정복지센터 등 55개 사업장에 460명 규모의 새희망 일자리사업을 마련하고, 성남사랑상품권 2천억 원 10% 특별할인판매도 이어가는 등 총 167억 원을 투입해 위드코로나시대에 걸맞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을 쏟는다.

 

더불어 중앙지하상가, 모란민속5일장 등 전통시장 1,221개 점포의 임대료를 60%까지 감면하고, 성남시내버스(주) 등 10개 운송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6월까지 사송동 공영차고지 사용료 60% 감면 혜택을 부여한다.

 

이 밖에도 △심한장애인 1만3,850명에게 10만 원씩 장애인맞춤형 긴급지원(13억8,500만 원) △저소득 한부모 가정 2,600세대에 10만 원씩 긴급지원(2억6천만 원) △영업 및 욕탕업장 상하수도요금 3개월 간 30% 감면(21억 원) 등 각종 지원 사업을 펼친다.

 

오는 2월 제1회 추가경정예산 심사를 통해 재원을 마련한 후 각 사업별로 지급할 방침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또 한 번의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지원을 통해 단 한 명도 고립 없고, 제외되지 않게 촘촘한 핀셋 지원에 총력을 다해 나가겠다”며 “지금의 위기는 연대와 협력을 통해 반드시 이겨낼 수 있을 거라 확신하며, 성남시가 늘 시민 여러분 곁에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정책기획과 기획팀 031-729-2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