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중장년 1인 가구 고독사 예방·안전망 확충

안전 알림 IoT 기기 설치 이어 반려식물 보급

  •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1/10/27 [08:32] | 본문듣기
  • 남자음성 여자음성

 

▲ 복지정책과-성남시 공무원이 중장년 1인 가구에 안전 알림 IoT 기기 설치 중(자료사진)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중장년 1인 가구의 고독사 예방과 안전망 확충을 위해 안전 알림 사물인터넷(IoT) 기기 설치에 이어 반려식물 보급사업을 펴고 있다.

 

대상은 이웃과 단절된 채 지하 단칸방, 옥탑방 등에서 혼자 사는 40~64세의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고독사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300가구다.

 

시는 해당 가구에 꽃기린, 홍콩야자, 천냥금, 아자리아 등의 반려식물을 1차(5.31), 2차(10.26)에 걸쳐 지원했다.

 

식물을 키우는 과정에서 우울감을 덜고, 정서적·심리적 안정과 성취감을 주려고 실내에서 잘 자라는 식물을 선정했다.

 

▲ 복지정책과-성남시 모니터 요원이 중장년 1인 가구에 반려식물을 전달하고 있다

 

식물 보급은 찾아가는 복지 상담과 병행해 이뤄진다.

 

이를 위해 시는 해당 가구에 복지통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 모니터 요원 186명을 매칭했다.

 

앞서 2월에는 해당 가구에 안전 알림 IoT 기기를 설치했다.

 

집안의 온도, 습도, 조도, 대상자의 움직임 등을 자동 감지해 일정 시간 변화가 없으면 시 또는 각 동 모니터링 화면으로 상태를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인터넷망과 연결돼 집안의 변화를 8시간 내 감지 땐 ‘정상’, 12시간 내 미감지는 ‘주의’, 24시간 내는 ‘경보’, 24시간 이상 경과는 ‘위험’ 등 4개 단계로 구분해 알려준다.

 

시는 최근 10개월간 이 시스템으로 위험단계 대상자 428명을 감지해 전화 통화로 상태를 확인하고, 연락이 닿지 않던 59명은 집을 찾아가 응급 입원, 복지서비스 지원 등의 조치를 했다.

 

성남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1인 가구 방문 돌봄서비스가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태에서 안전 알림 IoT 기기 설치, 반려식물 보급 사업 등을 펴 올해 들어 단 한 건도 고독사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남지역 1인 가구 11만5,433가구 가운데 40~64세의 중장년 1인 가구는 39%인 4만5,387가구다. 

 

문의: 복지정책과 1인가구지원팀 031-729-8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