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에는 소금 같은 변호사가 있다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의 정현우 자문변호사

  •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1/04/27 [11:19] | 본문듣기
  • 남자음성 여자음성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201272일 설립)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이자 유일무이한 장애인인권센터, 최초의 민·관 합동 장애인인권센터다.

 

  분당구 야탑동 한마음복지관 내에 위치한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  

 

장애인 권리구제, 인권교육, 정책개발, 직업영역개발 등 여러 분야를 다루는 센터의 특성상 법률상담 등이 필수적인데, 정현우 변호사(법무법인 비츠로 대표변호사)는 센터 창립 이후 2013년부터 묵묵히 무료 법률상담으로 봉사하고 있다. 보이지 않지만 음식 맛에 필수적인 소금처럼, 항상 그 자리에서 봉사 중인 정 변호사를 만났다.

 

▲ 정현우 변호사

 

어렸을 때,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중증 지체장애 후유증으로 참 고생하셨어요. 이 때문에 장애인의 가족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어떤 고충이 있을지 마음으로 이해가 됩니다. 마침 변호사로 막 업무를 시작했을 때 첫 직장의 대표님이 센터의 자문변호사이셨어요. 대표님이 못 가실 때는 제가 직접 가서 상담도 하고, 법률교육, 자문업무도 도맡다 보니 자연스럽게 지금까지 동행하게 됐습니다.”

 

장애인과 관련된 일을 직접 수행하면서 더욱 소명의식이 생겼다고 전한다. 예전부터 현재까지 센터를 통해 진행되는 상담은 모두 무료로 진행 중이다. 상담 결과 사건으로 진행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는 소송구조를 통해 진행하는 등의 방법들을 모색한다.

 

▲ 센터와의 업무협약식

 

상담을 접하다 보면 안타까운 사례도 많다.

 

지적 장애인인 20대 초반 청소년이 친구들의 꾐에 빠져 핸드폰을 여러 대 개통한 사건이 있었다. 친구들은 핸드폰 대리점과 짜고 허위로 핸드폰을 개통하게 한 뒤, 핸드폰을 가져가서 수백만 원씩 물건 구입에 사용했다.

 

통신사에서는 장애인 청소년에게 매일 요금 납부 독촉을 했고, 사정을 말해도 해결해 주지 않았다.

 

이 사례를 접한 뒤 정 변호사는 사기꾼 친구들을 고소해 형사처벌을 받도록 했다. 통신사와 협의해 민사적으로 요금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향후 센터와 논의하며 풀어갈 계획이다.

 

▲ 상담을 접한 후 회의 중인 정 변호사

 

이렇게 사건이 해결될 때 참 기쁘고, 장거리 이동이 힘든 장애인들을 위해 인근 센터로 출장상담을 가서 소통하는 일도 정말 보람되다고.

 

평소 오랜 시간 무료 봉사가 쉽지 않을텐데라는 질문을 많이 받지만, 자연스럽게 이건 나의 일이니까라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늘 하는 일에 좀더 보태지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거창하게 봉사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냥 제 일이라고 받아들이거든요. 그렇기에 돈을 받는 것인지, 돈을 받지 않는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앞으로는 장애인 이동편의성 증진, 장애인들이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앱 개발, 정보 접근성 향상을 위한 복지 정책에 기여하고 싶은 꿈도 있다.

 

지금 라디오 방송(KBS3라디오 내일은 푸른하늘에 매주 고정 출연 중) 등으로 활동 영역이 점차 넓혀지고 있는데, 모든 일의 첫째는 센터에서의 무료 상담활동이라고 힘주어 말한다. 만일 센터의 선생님들이 다른 기관으로 옮겨 활동하게 되면, 그 기관도 도울 계획이다.

 

▲ 장애인 관련 라디오 프로그램 '내일은 푸른하늘'에도 출연 중이다.

 

센터에서 정 변호사에게 보내는 성원도 크다. 센터에서 보내는 메시지를 담아 봤다.

 

무료 법률상담뿐 아니라 프로보노로 법률지원도 하고 있기에, 현재 장애인 학대 피해자인 2명의 지적 장애인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찾아가는 법률상담을 진행할 때도 언제나 흔쾌히 함께하시니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센터와 장애인들에게 정말 소금처럼 귀한 존재입니다. 장애인 학대와 차별로 겪는 어려움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도록, 함께 고민하고 지지하는 분입니다. 5월부터는 함께 울고 함께 웃는 법률상담도 진행하게 됐습니다. 정 변호사님의 법률적 지식과 실질적 공감에서 나온 경험들이 장애인들에게 더 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취재 이훈이 기자 exlee10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