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현판 제막식 개최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1/10/14 [13:38]

 

▲ 성남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현판 제막식 개최(아동보육과 아동친화팀)

 

▲ 성남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현판 제막식 개최(아동보육과 아동친화팀)  

 

성남시(시장 은수미)1014일 오전 10시 시청 1층 로비에서 아동친화도시 인증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은수미 성남시장, 아동참여단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현판 제막,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앞선 830일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금)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획득했다.

 

아동친화도시는 만 18세 미만 모든 아동의 권리가 보장되며, 아동의 의견을 정책과 법, 예산 등 의사결정 과정에 고려하고 반영하는 도시다.

 

아동권리 전담부서와 옹호관 운영, 아동 친화적인 법체계 가동, 아동 예산 분석과 확보, 정기적인 아동권리 현황조사 등의 10가지 구성요소를 충족해야 한다.

 

시는 10가지 구성요소 이행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먼저 아동수당 지급 관련 소득 기준을 철폐하고, 아동의료비 본인부담 100만 원 상한제를 시행하는 등 25개 전략사업을 중점 추진했다.

 

시는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계기로 현재 11~1850명으로 구성된 아동참여단을 내년도에 8~186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아동 권리교육 대상도 4~5학년생에서 저학년생까지 점차 확대한다

 

15곳인 다함께돌봄센터는 내년까지 32곳으로 확대하고, 판교 대장초등학교에 설치한 학교돌봄터 전국 1등과 같은 새로운 공공돌봄의 영역을 발굴한다.

 

88곳인 국공립어린이집은 내년까지 101곳으로 늘려 현재 31.9%인 이용률을 4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격은 오는 2025년까지 4년간 유지된다면서 글로벌 네트워크 활동 자격 등 제도적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고, 아동의 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 상위단계의 아동친화도시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동보육과 아동친화팀 031-729-2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