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소상공인 경영안정비’ 5만200개소에 502억 원 지원

5월 31일 신청 마감, 113.9% 신청률에 달해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20/06/03 [09:07]

▲ 성남시청사 전경     © 비전성남
 

성남시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을 통한 지역 내 소상공인에게 100만 원씩 지급하는 ‘소상공인 경영안정비 지원’ 신청을 5월 31일 마감했다. 

    

5만3,083개소가 신청해 기준 대상 업체 4만6,600개소 대비 113.9%의 높은 신청률을 보였다. 지원기준 미충족 업체를 제외한 5만200개소에 502억 원을 지급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감소 등 경제적 위기에 처한 지역 내 소상공인에게 매출 여부와 상관없이 4월 9일부터 5월 31일까지 ‘소상공인 경영안정비’ 지원 신청을 받아 긴급 지원에 나섰다.

    

소상공인의 신청 편의를 위해 세무서·건강보험공단과의 업무협의 후 신청서류를 최대한 간소화했다.

    

이번 지원금은 현금 지원으로 소상공인에게 고정비용인 임대료, 인건비, 공공요금 등을 직접 지출할 수 있는 실질적인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경영환경이 악화된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관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효과적인 지원책을 찾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남시는 담보능력이 부족한 소상공인들의 경영자금 융통을 원활하게 하고자 2년간 2%이자를 지원하는 특례보증 정책도 추진 중이다.

 
 
 

상권지원과 상권활성화 031-729-8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