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주민복지지원센터, KT IT서포터즈와 함께 다문화 IT교육 진행

“우리도 취업 희망을 갖게 됐어요”

비전성남 | 기사입력 2014/06/25 [10:30]

성남시 외국인주민복지지원센터와 KT IT서포터즈 경기동부팀이 작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외국인 주민에 대한 IT교육이 취업의 관문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다문화가정 교육생들은 이 IT교육을 통해 인터넷 검색과 간단한 문서편집 등 기본적인 PC활용 방법을 익혔으며, 자격증 취득반은 7월 국가공인 자격증 취득을 목표로 현재 한글ITQ 수업과 PC 정비사 수업을 하고 있다.

컴퓨터 수업에 참여하는 결혼이주 여성들은 대부분 결혼 5년차 이상으로서 통역 없이도 원활한 교육이 진행된다. 교육생들은 하루속히 컴퓨터를 좀 더 깊이 있게 배워서 자격증을 취득하게 되면, 앞으로 한국어가 서툰 다문화가정의 PC에 문제가 생겼을 때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자신이 나서서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차 있다.

특히 오는 7월 PC 정비사 2급 자격증 시험에 지원한 필리핀에서 온 로레 나올리자 씨는 “이곳 IT교육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으로서 취업의 희망을 갖게 됐다”면서 “자격증시험을 준비하면서 다양한 직종으로 사회에 참여하는 취업을 꿈꿔보게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외국인주민복지지원센터의 IT교육 과정은 검색 및 메일쓰기 등 일상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기본 인터넷
활용반과 컴퓨터 관련 자격증 취득반이 있다.
교육은 3월과 8월에 시작하며, 기초 컴퓨터(화·토), 중급(목·토), PC 정비사(일요일) 교실로 나뉘어 실시된다

IT나눔 실천으로 결혼이주여성들에게 취업과 사회적응의 기회를 주는 외국인주민복지지원센터와 KT IT서포터즈의 다문화가정 지원이 좋은 열매를 맺기를 기대한다.
정경숙 기자 chung0901@hanmail.net